증권

신한금융투자, 멀티 클라우드 기반 ‘오픈 플랫폼’ 구축에 3년간 매년 당기 순이익 10% 투자

신한금융투자가 초연결(hyper-connected) 시대에 걸맞은 ‘오픈 플랫폼(개방형 플랫폼)’ 구축을 위해 투자한다고 15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멀티클라우드(Multi-Cloud) 기반의 차세대 ICT 시스템을 구축하는 이른바 ‘프로젝트 메타’를 진행하고 앞으로 3년간 매년 당기 순이익의 10%를 투자한다.

기존 금융권의 차세대 시스템 구축은 서버를 증설하고 소프트웨어·솔루션을 업그레이드하며 네트워크 성능을 높이는 등 물리적 성능 향상에 주력을 두고 진행됐다.


반면, 신한금융투자가 진행하는 프로젝트 메타의 핵심은 현재 신한금융투자가 제공하고 있는 모든 증권 관련 서비스를 ‘MSA(Micro Service Architecture)’ 방식으로 잘게 쪼개 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투자는 오픈 플랫폼 사업자로 탈바꿈한다. 핀테크 기업, 스타트업, 1인 기업 형태를 가리지 않고 누구나 자유롭게 각자 앱에 신한금융투자의 증권 서비스를 탑재해 본인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서비스 개발, 장애 관리 측면에서도 획기적 개선이 예상된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MS 워드, MS 엑셀, MS 파워포인트 등 자사 주요 제품을 클라우드에 올려놓으면 사용자들이 자유롭게 사용하고, 개발·유지·보수는 MS가 담당하는 것과 같은 개념이다.

예를 들면 100만명 이용자를 보유한 앱 기반 기업이 본인 고객들에게 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다면 제휴나 번거로운 절차 없이 클라우드에 오픈된 신한금융투자의 자산 관리 솔루션을 이용하면 된다. 


또 투자와 관련한 노하우와 정보를 보유한 자문사가 신한금융투자의 오픈 플랫폼에 서비스를 올리면 비용 투자 없이 수많은 사용자에게 전파될 수도 있다.

더 나아가 오픈 플랫폼이 구축되면 동남아시아 증권사가 신한금융투자가 제공하는 한국 주식 거래 서비스, 미국 주식 거래 서비스를 본인들의 MTS에 탑재해 현지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도 있다.

이러한 시스템 구축을 위해 신한금융투자는 ‘멀티 클라우드(Multi Cloud)’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미 업계 최초로 아마존 웹 서비스(AWS)와 함께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에 더해 오픈 플랫폼 생태계를 함께 구현할 수 있는 클라우드 사업자와 추가적인 시스템 구축을 진행할 예정이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