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블, 메타퀘이크, 빅밴드와 AI음원 콘텐츠 개발한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포블게이트(대표 안현준)는 디지털 음원 레이블 회사 (주)메타퀘이크(대표 수이강) 및 글로벌 음원배급사 빅밴드(대표 어재경)와 협력하여 Web3.0 환경에서 AI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음원 콘텐츠를 개발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포블과 메타퀘이크는 인간 작가와 AI 작가가 공존할 수 있는 ‘셀프메이드 지니어스’ 공모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 공모전은 AI 기술이 창작물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입증하고 높은 가능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이번 협력에서 메타퀘이크는 AI 음원 콘텐츠 개발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저작권 관리와 투자 모델을 구축하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가능성을 모색할 예정이다.

빅밴드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해외 채널에 음원을 공급하는 유통사로, 게임 및 메타버스 사운드 디렉팅 경험을 바탕으로 Web3.0 환경에 최적화 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포블의 안현준 대표는 “AI 기술의 빠른 발전에 주목하며, 이번 기회를 통해 Web3.0 환경에서 디지털 아트뿐만 아니라 음원 분야에서도 창작자들이 새로운 시장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AI와 창의력이 결합된 미래 지향적 디지털 콘텐츠 시장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블은 메타퀘이크 및 빅밴드와의 협력을 통해 각사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시너지를 창출하며, Web3.0 시대의 AI 기반 디지털 음원 콘텐츠 확장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