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미국 빅테크 최저보수로 투자, ‘SOL 미국 테크 TOP10’ ETF 신규 상장

신한자산운용이 ‘SOL 미국 테크 TOP10’(종목코드: 481190)과 ‘SOL 미국 테크TOP10 인버스(종목코드: 481200)’ ETF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한다. 특히 SOL 미국 테크 TOP10은 투자자들의 장기 수익률 극대화를 위해 총 보수를 미국 빅테크 투자 ETF 중 최저 수준인 0.05%로 책정했다.   


신한자산운용 김정현 ETF사업본부장은 “미국 빅테크 10개 기업은 생성형 AI, 반도체, 전기차 및 자율주행, 플랫폼 등 미래산업을 이끌어갈 핵심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기 때문에 높은 장기 성장성을 지니고 있어 S&P500과 같은 대표지수와 함께 개인투자자들에게 연금계좌에 필수로 편입 해야 하는 친숙한 투자처로 자리잡았다.” 며 “저렴한 총보수를 통해 장기 투자시 수익률 제고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며 매매차익과 분배금에 대한 과세이연 효과가 있는 연금계좌에서 특히 활용 매력이 높다.” 고 말했다. 

SOL 미국 테크 TOP10 ETF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주식 중 테크 관련 기술주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에 분산 투자한다. 구성종목을 살펴보면 국내 투자자에게 익숙한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알파벳(구글), 아마존, 메타, 테슬라 등이 포함된다.

김 본부장은 “미국 테크 TOP10 기업의 2024년 이익은 전년 대비 4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S&P500 지수에서 이들 10개 기업을 제외한 490개 기업의 이익 성장 기대치인 2%를 크게 웃돈다.” 며 “미국 테크 TOP10 기업의 2024년 S&P500 지수 내 이익기여도는 95.6%에 달해 미국 증시의 주가상승과 더불어 질적 성장 또한 견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블룸버그)

SOL 미국 테크TOP10은 장기적 투자 관점에서 연금상품으로 활용도가 높다. 연금수령 시 3.3%~5.5% 저율 분리과세를 적용 받기 때문에 절세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일반계좌에서 매매할 경우 15.4% 배당소득세가 부과되며, 금융소득 합산 2000만원을 초과할 경우 금융소득종합과세가 적용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함께 상장하는 SOL 미국 테크TOP10 인버스 ETF의 경우 기초지수의 일간 변동률을 음(-)의 1배수로 추종하는 것을 목표로 운용되는 상품으로 주가가 하락할 경우 수익이 나는 구조다.

김 본부장은 “최근의 고금리 상황에서도 빅테크 기업의 주가는 꾸준히 상승했는데 미국의 금리가 인하되는 시기에 시장의 균형을 찾아가는 구간에서 단기적 변동성을 확대할 가능성을 고려해 인버스 상품을 함께 기획했다 .” 며 “SOL 미국 테크TOP10 인버스 ETF는 단기 시장 변동성에 대한 헷지 수단으로 활용 가능하며 단기 트레이딩 수요를 충족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덧붙였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