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보안 스타트업 센스톤, 한국 최초 ‘Fintech Innovation Lab 2020’ 유럽 프로그램 합류

홍콩에서 열린 ‘Asian Financial Forum 2020’에 한국 스타트업 대표로 초청

한국의 여러 핀테크 지원 프로그램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었던 ‘Fintech Innovation Lab’에 센스톤(대표이사 유창훈)이 한국 태생의 스타트업 최초로 합류했다고 16일 밝혔다. 


‘Fintech Innovation Lab’은 글로벌 기업인 액센츄어(Accenture)가 뉴욕, 런던, 홍콩에서 글로벌 핀테크 스타트업과 주요 금융기관을 한곳에 모아 운영하는 멘토쉽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2010년 런던에서 시작하여 유럽과 아시아로 확대되어, 초기 성장 단계의 스타트업이 세계 최고의 금융 서비스 기업의 지원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수정하고, 실제 테스트로 이어갈 기회까지 제공한다. 

선발 과정에서 통상 300개 이상의 기업들이 지원하고 이중 20개 기업을 선발하여 12주간 운영하는데, 특히 액센츄어(Accenture) 고객사들의 의견이 많이 반영되어 선정된다. 이번에 센스톤은 아시아 지역이 아닌 유럽 지역의 글로벌 경쟁을 통해 당당히 합류한 것이다.

유창훈 대표에 따르면, 선정 과정의 발표 때부터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고, 프로그램이 시작되기 전부터 영국의 은행으로부터 미팅 요청을 받았다고 한다. 특히 센스톤은 이미 영국 런던에 스위치(swIDch)라는 이름으로 글로벌 비즈니스 헤드쿼터를 설립했고, 현지 상주 인력을 구성하고 영국 정부 및 금융기관의 프로그램을 통해 현지화가 진행되었고, 글로벌 실적까지 가지고 있기 때문에, 유럽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임에도 최종 합류가 가능했다고 한다.

올해 1월6일부터 프로그램이 시작하였고, 현재 2주간의 오리엔테이션이 진행 중인데, 이 기간에 집중적으로 여러 멘토와의 일대일 미팅과 스피드 릴레이 미팅이 이어지며, 이를 통해 남은 10주간의 방향을 잡게 된다고 한다. 유창훈 대표는 “현재 진행 중인 오리엔테이션에서도 20개 스타트업 중 센스톤의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이 가장 클리어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라며, 본 프로그램에서 비즈니스적인 실적이 확보 될 수 있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센스톤은 홍콩에서 1월 13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Asian Financial Forum 2020’에도 한국 핀테크 스타트업 대표로 초대되어 부스 운영과 발표를 하였다. 이 행사는 아시아 각 국가에서 대표 스타트업을 한 곳씩 선발하여 행사를 진행하는데, 각 국가의 여러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으로부터 여러 기업들을 추천받은 후 홍콩 행사 기관에서 직접 대상 기업을 선정한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한샘, 환경안전 자문위원회 발족…환경안전노동 과제 논의 한샘(대표이사 강승수)이 외부 환경안전 전문 인사들로 이뤄진 자문 위원단을 발족하고 제품과 서비스 전반에 대한 환경안전 보증 지속가능 경영 체계 구축에 나섰다. 한샘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사옥에서 ‘한샘 환경안전 자문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발대식에는 이영식 한샘 부회장, 김홍광 생활환경기술연구소장, 정광현 노무팀장, 이영일 CS부서장, 장우순 건재부서장, 신동원 환경기술개발팀장이 참석했다. 자문단에서는 이윤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단장, 조성문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책임, 이준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원(KCL) 센터장, 최인자 노동환경건강연구소 팀장, 강동화 서울시립대 교수가 참석해 위촉장을 받았다. 자문위원회는 외부 전문가의 진단을 통해 환경안전기준의 검증·관리 시스템 구축 등 환경안전 전반에 관한 과제들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공신력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내공기질과 건축자재, 유해물질, 노동환경, 환경·품질 인증 등 다양한 분야의 정부 유관기관 전문가와 교수, 연구원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날 발대식을 시작으로 매월 1회 정기 위원회의를 갖고 환경과 노동, 안전 분야에 대한 폭넓은 안건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후 공동으로 세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