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웰컴저축은행, 2019 앤어워드 그랑프리 수상

웰컴저축은행이 지난해 제작한 꿈테크 프로젝트 ‘런포드림(Run for dream)’ 미디어가 ‘2019 앤어워드(&Award)’ 디지털광고 Banking·Capital 부문 최고 우수상인 그랑프리(Grand Prix)를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앤어워드는 한국디지털협회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이 후원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지털미디어 시상식이다.


시상분야는 디지털미디어·서비스 분야 디지털광고·캠페인 등 총 2개 분야로 한해 동안 최고의 사회적 반향 및 성과를 거둔 기업과 단체를 선정해 시상한다.

웰컴저축은행의 디지털광고 Banking·Capital 부문 그랑프리 수상 배경에는 시각장애인 마라토너가 ‘웰컴드림글래스’라는 보조장치의 도움을 받아 그리스 아테네 국제 마라톤대회에서 홀로 완주하는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시청자에게 전달했다는 점이 크게 작용했다.

또, ‘꿈’이라는 희망을 이루기 위해 프로젝트 시작부터 각 분야의 전문가가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하는 모습도 시청자의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평가에 높은 영향을 미쳤다.

박성수 웰컴저축은행 이사는 “꿈에서만 그치던 목표가 아닌 이룰 수 있다는 믿음에서 시작된 이번 꿈 테크 프로젝트는 단순히 사회공헌 활동을 뛰어 넘어 가능성에 대한 현실을 비춰준 것”이라며 “웰컴저축은행은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이 공감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꿈테크 프로젝트 ‘런포드림’은 웰컴저축은행이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 ‘웰컴투짠테크’를 통해 시청 가능하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 발표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발간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의 확산은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중국 내수 위축 등을 통해 유통업ㆍ호텔업ㆍ항공업ㆍ화장품업 등의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며, 중국기업의 조업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공급망 타격으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GVC) 약화로 IT, 자동차를 포함한 대부분의 국내 제조업으로 충격이 확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세계적 전염병(Pandemic)으로 대유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경제적 파급력은 사스 충격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6일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에서의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약화될 경우 중국의 생산 비중이 높은 섬유, 가죽·신발, 전자 광학기기, 기계, 운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중국과의 높은 경제적ㆍ지리적 연결성으로 산업 전반의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인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등으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여행ㆍ숙박ㆍ면세ㆍ항공ㆍ화장품 산업의 직접적인 타격이 우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