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편리미엄’ 빠진 4050세대, 핀테크 자산관리 플랫폼 업계 큰 손 눈길

에임, 개인 투자자 상위 10% 고객 중, 4050이 절반 넘어

4050 세대가 핀테크 자산관리 산업에서 핵심 고객으로 떠올랐다. 기존 밀레니얼 세대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핀테크 자산관리 플랫폼 이용자 중 4050이 차지하는 비중이 증가함은 물론 그 증가폭도 빠르기 때문이다.
 


최근 이용자 수 30만명을 돌파한 핀테크 자산관리 플랫폼 에임(대표이사 이지혜)은 4050 세대의 대두를 눈 여겨 보고 있다. 실제 에임은 2018년 대비 2019년의 4050 세대의 이용률이 1256% 증가해 12배 이상의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사실상 밀레니얼 세대와 함께 4050이 플랫폼 성장을 견인하는 핵심 세대라고 밝혔다. 
 
정식 서비스 론칭 이후 2년 만에 총 관리자산 1000억원을 돌파한 에임은 자산관리 규모에 있어서도 4050 세대를 주요 고객으로 여긴다. 고객 한 명당 투자금액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으로 개인 투자자중 차지하는 영향력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4050 세대의 투자 금액은 1년 만에 1088% 증가하며 10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4050 세대의 폭발적 성장은 플랫폼 전체에서도 그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개인 투자 금액 상위 10% 고객 중, 4050 세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56.88%로 절반 이상에 달했다.
 
4050 세대가 핀테크 산업의 큰 손으로 떠오른 배경은 ‘편리미엄’트렌드의 확산이 꼽힌다. 편리함을 장착한 프리미엄 서비스를 소구하는 ‘편리미엄(편리+프리미엄)’이 4050 세대의 모바일 금융 친숙도 증대에 힘입어 핀테크 산업으로까지 확장되고 있다.
 
편리미엄에 매료된 4050 세대의 핀테크 서비스 이용률 증가에 대해 핀테크 자산관리 플랫폼 에임의 관계자는 “자산규모가 큰 4050 세대의 신규 유입이 늘어나 최근 핀테크 플랫폼의 활성화가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이용자 비중은 아직 2030 세대의 1/3 수준이지만 4050 고객 평균 투자액이 2030 고객의 평균 투자액보다 1.8배 높을 정도”라고 전했다.
 
에임은 월가 출신인 이지혜 대표의 투자 철학과 노하우를 모바일앱 서비스 ‘AIM(에임)’으로 구현해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가 재무 상황과 투자 목표, 기간 등을 입력하면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맞춤형 자산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전문가의 조언을 더해 10분 내에 투자가 가능하다.
 
한편, 에임은 TV 광고를 시작으로 공격적 마케팅을 전개한다. 에임은 2020년 가입자 수 100만명, 관리자산 5천억 원 달성을 목표로 앞으로도 고객 접점 증대와 수익 안정성을 확보하는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