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BC카드, 공공 빅데이터 사업 참여로 소상공인 상생에 앞장 선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통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스타트업 등 적극 지원

BC카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데이터산업진흥원이주관하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을 통해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10일 BC카드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신제품과 서비스 개발이 필요한 기업에 데이터 구매·가공 서비스를 바우처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주로 인력, 자금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스타트업 등이 지원대상 이라고 설명했다.

 

BC카드는 작년 업계 최초로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데이터·가공서비스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매월 35개 고객사에서 약 4억건 규모의 카드 결제 데이터가 축적되고 있으며, 국내 최대 규모인 310만 가맹점 인프라 기반 매출 데이터도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빅데이터 역량을 바탕으로 양질의 빅데이터를 공급하고 이를 고도화 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BC카드 빅데이터는 3단계로 제공된다. ▲가맹점 매출, 거래 내역을 바탕으로 ‘원천 데이터’를 구축 후 ▲이를 연령·성별 소비, 지역·업종별 매출 추이 등으로 ‘기본 분석 데이터’를 구성하고 ▲마지막으로 시간대별 소비 패턴과 테마별 고객 분류로 조합한 사용자 맞춤형 ‘응용 분석 데이터’로 제공한다.

 

데이터 분석 및 가공에는 자체 개발한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와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분석 모델을 적용해 정확하고 고품질의 결과물을 제공한다.

 

한편 지역상권별 자영업자 매출 데이터를 통해 창업 성공 가능성을 예측하는 ‘대박날지도’ 서비스는 예비창업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에 필요한 서비스 개발 및 정책수립에 빅데이터를 활용하려는 기업 혹은 정부기관을 위한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