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이론기반 투자' 뮤렉스파트너스, '액티브시니어'·'어반테크' 800억원 규모 투자 나선다

"이론기반 투자 영역을 넓혀 나가며 업계에 새로운 기회 열어 나갈 것"

URL복사

벤처캐피탈(VC) 업계에 ‘이론기반 투자’ 전략을 도입해 성과를 이뤄 온 뮤렉스파트너스가 새로운 투자 키워드로 ‘액티브시니어’와 ‘어반테크’를 주목해 눈길을 끈다. 



국내 최초로 이론기반 투자 시장의 포문을 연 뮤렉스파트너스(대표 이범석)는 연내 총 800억원 규모의 펀드 결성을 앞두고, 올 하반기 주력 투자 산업군에 속하는 유망 스타트업 발굴에 본격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론기반 투자란, 철저한 시장 분석과 트렌드 변화의 분석을 기반으로 5~8년 후의 성장산업을 포착하여 새로운 가설과 이론을 세우고, 그에 맞는 대상을 선정하여 투자하는 전략을 말한다. 해외에서는 이미 안드리센 호로위츠, 유니온 스퀘어 벤처스 등 유수의 VC들이 이론기반 투자로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 왔다.


그 동안 한국모태펀드, 한국산업은행, 한국성장금융, 에쓰오일, 대한제분, 컴투스 등 주요 정부기관 및 기업으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빠른 속도로 운용자산(AUM)을 늘려 온 뮤렉스파트너스는 창립 초기부터 이론기반 투자로 성공적 사례를 만들어 왔다.


대표적인 사례로 4D 이미지 기반의 자율주행 레이더 개발 기업 '스마트레이더시스템', 모바일 펫커머스 1위 '펫프렌즈' 등이 있다.


올 하반기 결성 예정인 ‘웨이브2호액티브시니어펀드’는 은퇴 이후에도 소비생활과 여가생활을 즐기며 사회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1960년대생이 주축이 되는 헬스케어, F&B, 주거 및 홈케어 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결성될 ‘퍼플2호어반테크펀드’는 기존 인프라 기반의 도시기술로 해결하지 못하던 도시전반의 문제들을 디지털화를 통해 혁신하는 기술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할 계획이다.


뮤렉스파트너스는 이를 위해 최근 한국성장금융으로부터 은행권일자리펀드와 프론트원펀드 위탁운용사(GP)로 선정되면서 각 이론에 해당되는 유망 산업 투자를 위한 앵커 LP를 이미 확보한 상태다.


500억원 규모의 액티브시니어펀드는 이미 한국성장금융에서 이 중 40%에 달하는 200억원 출자를 확약받은 상태다. 어반테크펀드는 총 300억원 모집 자금 중 한국성장금융 140억원과 지정출자자로 참여하는 금융사 70억원까지 더해 총 210억원이 기 확보됐다.


한편, 2017년 설립된 뮤렉스파트너스는 현재 '뮤렉스퍼플1호투자조합(387억원)'과 '뮤렉스웨이브1호1코노미투자조합(301억원)', ‘뮤렉스서치1호PEF펀드(106억원)’ 등을 운용 중이며, 이번에 추진 중인 펀드레이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누적 1700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관리하게 된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