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Visa, 핀테크 지원 프로그램 통해 스타트업 ‘트래블월렛’의 상품 개발 지원

국내 최초 결제 서비스 ‘트래블페이카드 바이 트래블월렛’ 출시

Visa는 토종 핀테크 스타트업 트래블월렛(前 모바일퉁, 대표 김형우)과 함께 해외 결제 특화 서비스 ‘트래블페이카드 바이 트래블월렛 (Travel Pay Card by Travel Wallet)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트래블월렛은 Visa의 핀테크 지원 프로그램인 ‘Fintech Fast Track (핀테크 패스트트랙)’ 프로그램의 국내 첫 번째 수혜사로, 지난해 4월 Visa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해 결제 상품을 직접 발급하게 됐다.

 

‘트래블페이카드’는 원하는 외화를 미리 환전해 적립한 후 해당 통화로 결제할 수 있는 선불카드의 형식을 취하고 있으며, 트래블월렛 앱을 통해 디지털 카드 형태로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총 13개 통화 (미국, 유럽, 일본, 영국, 태국, 베트남,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홍콩, 호주)로 환전 가능하다. 주요 통화인 달러, 유로, 엔화는 환전수수료 없이, 이 외 통화는 0.5% 이하의 저렴한 환전수수료가 적용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해외여행이나 해외직구 사이트 결제 시 부담해야 하는 수수료를 낮추는 효과뿐 아니라, 현지 화폐를 소지하지 않아도 안전하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코로나19 시대에 커져가는 해외직구 결제 시장에 맞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Visa는 국내 유망한 핀테크사들이 해외 시장에서도 우수한 역량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다년간 노력해 왔다.


트래블월렛은 Visa와 협업하고 있는 국내 대표적 핀테크로, 지난 2018년 Visa의 글로벌 핀테크 공모전 ‘Visa Everywhere Initiative (VEI)’에서 Visa 선불카드 연동 비즈니스 모델로 결선에 올라 주목받았으며, Visa의 솔루션도 함께 제공받았다.


한편 핀테크사들도 쉽게 회원사가 될 수 있도록 재무 자격조건을 낮추고 계약 절차를 간소화 한 ‘Visa 핀테크 패스트트랙’ 프로그램의 국내 최초 수혜사로 선정되어, 작년 4월 Visa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트래블페이카드’는 Visa 이노베이션 센터 등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오랜 기간 테스팅을 거친 첫 상용화 서비스로 국내 핀테크 스타트 업계와 더불어 Visa 본사에서도 성공적인 사례로 언급되고 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