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카카오뱅크, 업계 최초 대안신용평가모형 "카카오뱅크 스코어" 개발

롯데멤버스, 교보문고 등 11개 기관, 3,700만 건 가명 결합 데이터 활용

카카오뱅크(대표이사 윤호영, Daniel)는 업계 최초로 롯데멤버스, 교보문고 등 11개 기관, 3,700만 건의 가명 결합 데이터를 활용해 독자적인 대안신용평가모형인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카카오뱅크 스코어'는 금융 정보 위주의 신용평가모형으로는 정교한 평가가 어려운 중저신용 및 신파일러(Thin Filer) 고객들을 위해 대안정보 위주로 만든 최초의 신용평가모형이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활용하여 중위 구간에 집중되어 있던 금융이력부족 고객을 세분화하여 대출 가능 고객군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뱅크 스코어’ 가명결합 참여 기관은 카카오 공동체와 롯데멤버스, 교보문고 등 총 11곳이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뱅크 스코어'와 신용평가회사(CB사) 신용점수와의 결합을 통해 심사 전략을 정교화할 수 있고, 금융 이력 부족 고객 중 우량 고객을 추가 선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뱅크가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통해 연령대별로 분석해 본 결과 상대적으로 금융 이력이 부족한 연령대인 25세 미만의 경우, CB사의 신용점수 대비 약 30% 이상 변별력이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고객군별로 분석할 경우에도 금융이력부족 고객군의 변별력이 46.5%에서 61.1%로 14.5% 포인트(p)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7년 7월 대고객서비스 시작 이후 쌓아온 대출 신청 고객들의 금융 거래 데이터를 포함해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카카오뱅크 스코어'를 활용해 올 연말부터는 보다 다각적인 면에서 상환능력을 파악하고 잠재 고객군은 확대할 전망이다.


포토이슈







배너